유산·사산·조산해도 건강보험 진료비 지원
유산·사산·조산해도 건강보험 진료비 지원
  • 디지털 뉴스부
  • 승인 2017.07.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일부터 임신·출산 진료비 신청·지원 적용대상, 출산 유산한 지 60일 이내로 확대

 
앞으로는 유산이나 사산, 조산한 지 약 2개월이 지나지 않은 경우에 건강보험 진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는 임신한 사람이 임신상태에서 신청했을 때만 진료에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국민행복카드)을 주는 형태로 임신·출산 진료비를 지원해왔다.

복지부 및 건강보험공단은 가입자나 피부양자 중에서 임신 상태에 있는 사람에게 임신·출산 관련 진료에 이용할 수 있는 이용권(국민행복카드)을 지급하고 있다. 

 이번 개정으로 인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임신·출산 진료비를 지원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 대상자는 임신·출산 관련 진료비 한정으로 50만원을 사용할 수 있는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분만취약지 34곳에 거주 중인 경우에는 추가로 20만원을 더 지원받는다.

뿐만 아니라 쌍둥이 등 다태아 임신부에 대한 지원금도 기존 70만원이었으나 올해부터 90만원으로 늘었다. 이외에도 건강보험공단은 지난 1월 16일부터 공단 홈페이지 내 사이버 민원센터에서 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한 후 병·의원 자료를 조회해 국민행복카드를 바로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