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평창올림픽 기간 연합군사훈련 않기로 합의
한·미 정상, 평창올림픽 기간 연합군사훈련 않기로 합의
  • 김재윤 기자
  • 승인 2018.01.0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트럼프 대통령 전화통화…트럼프 “문 대통령 100% 지지”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밤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내외통신=김재윤 기자)한국과 미국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을 하지 않기로 4일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부터 30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대화에 대한 양국 간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두 정상은 평창 올림픽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하는 한편 올림픽 기간에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고 양국 군이 올림픽의 안전 보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며 우리는 남북 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을 위해 확고하고 강력한 입장을 견지해온 것이 남북대화로 이어지는데 도움이 됐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대화 성사를 평가하고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 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며 “미국은 100%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 기간에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 파견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 국민들에게 제가 한국 국회에서 연설하게 돼서 큰 영광이었다고 전해달라”며 “제가 한국 국회에서 연설한 것에 대해 굉장히 좋은 코멘트를 많이 들었다”고 사의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