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 출시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 출시
  • 여성훈 기자
  • 승인 2018.01.0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세 시점, 수익률과 관계없이 예정적립금의 100% 보증

▲ 한화생명이 기존 GI보험에 안정성을 더한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 '를 출시했다. <사진제공=한화생명>
(내외통신=여성훈 기자)한화생명은 기존 GI보험에 안정성을 더한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 '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은 GI보험의 질병 보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산까지 보장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투자수익률에 따라 계약자 적립금이 변동하는 변액보험 상품이지만 80세 시점에 예정적립금의 100%를 보장한다(7대질병진단자금 지급사유 미발생시, 이미 납입한 보험료限). 적립금 손실 위험을 해소시켜 안정성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기존 GI보험과 비교했을 때 보험료가 오르지 않은 점도 주목할 만하다. 80세 시점에 예정적립금의 100%를 보증함에도 불구하고 보험료 변동이 없다. 고객들은 같은 보험료로 기존의 질병 보장에 ‘안정성’까지 챙길 수 있는 것이다.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은 주요 성인질환인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 만성폐질환, 말기간질환, 말기신부전증, LTC 등 7대질병을 평생토록 보장한다. 7대질병 진단시 보험가입금액의 일정비율(50%, 80% 중 택1)을 선지급 받을 수 있으며, 사망시에는 잔여금액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한다. 7대질병이 발생하지 않고 고객이 사망하는 경우 보험가입금액이 사망보험금으로 지급된다.

이외에도 ‘7대질병보장특약’을 추가 가입하면 7개 각각의 질병의 진단자금을 각 1회씩 중복해서 받을 수도 있다. 이 특약은 순수형과 환급형 중 선택할 수 있으며, 환급형은 80세 생존 시 이미 납입한 특약보험료의 50%를, 100세 생존 시에는 납입했던 나머지 50%의 특약보험료를 환급받을 수 있어 노후자금으로도 활용 가능하다(50% 선지급형에 한해 부가 가능).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은 주계약이 7대질병을 보장함에 따라 여타 종신상품들에 비해 납입면제 조건이 완화된 것 또한 큰 장점이다. 7대 질병으로 진단받거나 질병 또는 재해로 50%이상 장해시 보험료의 납입이 면제된다.

최성균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플러스보험(무)'은 기존 GI보험에 ‘안정성’을 더해 한층 업그레드시킨 상품”이라며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변액유니버셜GI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60세이며 30세 남자가 20년납, 주계약 7천만 원, 암추가보장특약, 7대질병보장특약(환급형), 중대한치료비특약 각각 2천만 원, 7대질병 보험료납입면제특약 가입 시 월 보험료는 23만9713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