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추진전략 머리 맞댄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추진전략 머리 맞댄다
  • 여성훈 기자
  • 승인 2018.03.13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시티 특위, 전문가 워크숍 1박 2일 집중 토론 개최

(내외통신=여성훈 기자)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는 제4차 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과 사업시행자(LH·K-Water)가 참여하는 ‘1박 2일 전문가 워크숍’을 오는 13일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4차 회의를 통해 발표한 세종 5-1 생활권,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 국가 시범도시 2곳에 대해 그간의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미래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향후 추진전략을 전문가, 관계부처, 사업시행자가 함께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문가 워크숍에서는 해외 주요 스마트시티의 추진현황과 이에 대한 시사점에 대해 논의한다. 이어 그간 LH(세종 5-1 생활권), K-Water(부산 에코델타시티)별로 추진해온 사업 현황 및 민간기업 참여방안 등을 발표하고 이에 대해 토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지는 전문가 집중 토의에서는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추진방향’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국가 시범도시는 올해 처음 추진되면서도 향후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선도모델인 만큼 시범도시로서의 비전과 역할 정립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토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이 실현되고 혁신성장의 원동력이 되는 스마트시티 구현 방안도 적극 모색한다.

특위 간사부처인 국토부 관계자는 “국가 시범도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전문가·민간기업·시민 등 다양한 주체의 참여가 전제되고 관계부처의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특위 워크숍을 시작으로 다양한 의견이 국가 시범도시에 담길 수 있도록 여러 채널을 활용해 참여와 소통의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