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서관, '가상화폐 대해부' 팩트북 발간
국회도서관, '가상화폐 대해부' 팩트북 발간
  • 송영은 기자
  • 승인 2018.04.0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국내외 현황 및 활용 방안, 각 국의 규제 실태 등 소개
국회도서관이 팩트북 제66호 '가상화폐 한눈에 보기'를 발간했다. <사진제공=국회도서관>
국회도서관이 팩트북 제66호 '가상화폐 한눈에 보기'를 발간했다. <사진제공=국회도서관>

(내외통신=송영은 기자)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이 3일 팩트북 제66호 '가상화폐 대해부 한눈에 보기'(187쪽)를 발간했다.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이 응축돼 등장한 가상화폐는 2018년 4월 현재 약 1천560여 종에 달하며 그 중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이 시가총액 최상위를 점유하고 있다.

가상화폐는 투기, 탈세, 범죄자금 등의 지하경제 통로가 될 수 있어 중국, 러시아 등에서는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반면 미국, 일본, 영국, 독일 등은 법규를 정비해 제도권 내 편입을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 책은 국회도서관 소장 자료 및 국내외 자료를 바탕으로 가상화폐의 현황, 블록체인의 국내외 현황과 활용 방안, 각 국의 규제 실태, 가상화폐 관련 논란에 대한 각계 의견 등을 소개했다.

가상화폐를 대해부한 이번 팩트북은 국회의장실을 비롯한 국회의원실, 상임위원회, 정당, 행정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등 주요기관뿐만 아니라 의회 관련 연구기관, 학계, 언론계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한편, 팩트북은 2008년 11월 팩트북 '오바마 한눈에 보기'를 시작으로, 전문 사서가 시의성 있는 주제와 관련된 사실 정보를 수집·정리해 ‘한눈에 보기 시리즈’로 발간하는 국회도서관 부정기 간행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