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입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 발표
교육부, 대입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 발표
  • 여성훈 기자
  • 승인 2018.04.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교육회의 숙의·공론화 거쳐 8월 확정
<사진=YTN 관련보도 캡처>
<사진=YTN 관련보도 캡처>

(내외통신=여성훈 기자)올해 중학년 3학년생들이 치르게 될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담은 '대입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이 발표됐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학 선발 방법 ▲선발 시기 ▲수능 평가 방법 등 3가지 개편안을 담은 이송안을 발표하고 결정권을 국가교육회의로 넘겼다.

이송안에 따르면 교육부는 정시 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의 적정 비율을 국가교육회의에서 정하고, 수능평가 방식과 관련해 '상대평가 유지'와' 절대평가 전환', '수능원점수제 도입' 등 세가지 안 중에서 결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고3 학생들의 2학기 수업 정상화 등을 위해 수시와 정시를 같은 시기에 진행하는 '수시정시통합'제도 시행 여부도 논의 대상에 포함시켰다.

아울러, 학생의 창의적 사고력과 표현력을 평가하기 위한 논·서술형 수능 도입과 고교학점제 기반의 성취평가제 및 학생부 전형 등 ‘중·장기 대학입시 방향’도 함께 공론화하도록 요청했다.

한편, 교육부는 정책숙려제 대상으로 선정된 학생부종합전형과 관련해 국가교육위원회에서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 폐지 등 전형 서류 개선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운영된 국가교육회의는 대통령직속 교육정책 수립기구로 신인령 이화여대 전 총장을 의장으로 대학 교수 등 21명으로 구성됐다.

교육부는 국가교육회의가 논의와 공론화를 거쳐 대입제도 개편안을 제안하면 이를 반영해 고교 체제 개편, 고교학점제, 내신 성취평가제 등을 포함한 (가칭)교육개혁 종합방안을 오는 8월 말에 발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