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 세월호 참사 4주기 정부합동 추도식 거행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정부합동 추도식 거행
  • 여성훈 기자
  • 승인 2018.04.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3시 안산 전 지역에 묵념 사이렌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 위치한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분향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 위치한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분향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내외통신=여성훈 기자)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양소에서  추도식이 열린다.

추도식에는 여야 지도부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단원고 학생, 안산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해 헌화· 분향할 예정이다.

이날 영결·추도식에서는 유가족 대표 추모사와 분향·헌화, 추모합창, 추모영상, 추모공연, 노란나비 리본 달기 등의 행사가 이어진다.

특히 오후 3시부터 1분간 안산시 전 지역에는 추모 사이렌이 울려 모두가 묵념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같은 시각 인천 가족공원에서는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과 4주기 추모식이 진행된다.

이번 영결식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가운데 2014년에 영결식을 하지 못한 11명을 대상으로 치러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호했던 자유한국당은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안산에서 열리는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식에 불참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대신 보내기로 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