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어디든 누구나 ‘내 손 안에 남북정상회담’
전 세계 어디든 누구나 ‘내 손 안에 남북정상회담’
  • 김재윤 기자
  • 승인 2018.04.2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전 세계 생중계…판문점-고양-도라산 스마트 취재지원
23일 오전 북측 통일각서 경호·의전·보도 3차 실무회담 개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사진=내외통신 DB>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사진=내외통신 DB>

(내외통신=김재윤 기자)오는 27일 열리는 2018 남북정상회담은 전세계 어디서든 누구나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회담장인 판문점과 고양 메인 프레스센터,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잇는 ‘스마트 취재 지원’이 이뤄진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2일 남북 정상회담 홍보 방안과 관련한 브리핑을 갖고 “언론과 전 세계 누구나 모바일을 통해서 회담 관련 모든 사항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마련했다”며  “생중계 회담인 만큼 실시간 송수신 시스템도 마련해 판문점 브리핑룸, 고양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 현장스튜디오를 연결하는 ‘스마트 취재 지원’을 실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회담 집중형 소통을 위해 이벤트성 오프라인 행사를 지양하고 대신 11년 만에 이뤄지는 남북 정상 간 만남 자체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평화, 새로운 시작’이라는 표어 아래 한반도 평화 메시지가 전 세계에 확산하도록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국민과 함께하는 정상회담을 위해 국민의 바람을 사진과 영상으로 올리는 #해시태그 이벤트와 평화 응원 릴레이 등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정우성·윤균상·장근석·윤승아·김무열·김대명·테이 등이 릴레이에 참여하고 있고 시민들도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고 있어 회담 후에도 국민 의견을 모아 더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및 공감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번 회담은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길잡이 회담”이라며 “이를 위해 전 세계 34개국 348개사 858명의 외신 기자단이 서울과 고양시, 판문점에 집결할 예정이며 4차례 외신 대상 프레스투어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 세계 지도자 및 유명인의 응원 영상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이어 “오늘 북측에서 경호, 의전, 보도 분야 실무회담을 내일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해 왔고 우리는 이에 동의했다”며 “3차 실무회담이 23일 오전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