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 평화·통일 뜻 담은 메뉴 오른다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 평화·통일 뜻 담은 메뉴 오른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등 고향음식…평양 옥류관 냉면도
  • 김재윤 기자
  • 승인 2018.04.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해 봉하마을 쌀과 DMZ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쑥국, 부산 달고기구이, 도미찜과 메기찜, 디저트 망고무스(한반도의 봄), 서산 목장의 한우부위별 구이, 신안 민어해삼편수. <사진제공=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해 봉하마을 쌀과 DMZ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쑥국, 부산 달고기구이, 도미찜과 메기찜, 디저트 망고무스(한반도의 봄), 서산 목장의 한우부위별 구이, 신안 민어해삼편수. <사진제공=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내외통신=김재윤 기자)남북정상회담을 3일 앞둔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의겸 대변인이 회담에서 선보일 만찬 메뉴를 소개했다. 역사적인 정상회담 만찬 메뉴는 남북 양 정상의 배경과 의미있는 지역의 특산물을 모아 정성스럽게 준비했다.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은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썼던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다. 그분들의 고향과 일터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와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민어해삼편수’,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 봉하마을에서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간 충남 서산목장의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등으로 만찬을 꾸민다.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인 고향음식인 ‘달고기 구이’와 김정은 위원장이 유년 시절을 보낸 스위스의 ‘뢰스티’를 우리식으로 재해석한 ‘스위스식 감자전’도 선보인다.

또 하나의 주 메뉴는 ‘평양 옥류관 냉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만찬 음식으로 옥류관 평양냉면이 좋겠다”고 북측에 제안했고, 북측은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북측은 옥류관 냉면을 제공하기 위해 평양 옥류관의 수석요리사를 행사 당일인 27일 판문점으로 파견하고,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할 계획이다. 통일각에서 갓 뽑아낸 냉면은 만찬장인 평화의 집으로 바로 배달돼 평양 옥류관의 맛을 그대로 살릴 예정이다.

아울러, 만찬 때 나올 술로는 면천 두견주와 문배술이 선정됐다.

면천 두견주는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그는 향기 나는 술이다. 예로부터 ‘백약지장(百藥之長)’이라고 일컬어오고 있으며 진달래꽃을 두견화라고도 해 두견주로 불리운다. 문배술은 고려시대 이후 천년을 이어오는 술로 중요무형문화재 제 86-가 호이자 대한민국 식품명인 7호다. 문배술의 고향은 평안도이나 지금은 남한의 명주로 자리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