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양산경찰서 김민구 경사, 선거 치안으로 이어지는 생활주변폭력배 특별 단속
[기고]양산경찰서 김민구 경사, 선거 치안으로 이어지는 생활주변폭력배 특별 단속
  • 장은영 기자
  • 승인 2018.05.0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경찰서 김민구 경사<사진제공=양산경찰서>
양산경찰서 김민구 경사<사진제공=양산경찰서>

(내외통신=장은영 기자)지난 3.7일부터 경찰청 단위에서 전국으로 시행 중인 조직폭력배 등 생활주변폭력배 특별단속은 곧 다가올 6. 13 제7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까지 이어진다.

생활주변폭력배를 짧게 정의하자면, 지역주민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폭행, 협박, 갈취 등을 일삼는 사람이라 할 수 있고, 더 나아가 기업형 · 지능형으로 각종 이권 개입, 폭행, 공갈을 일삼는 사람까지 포괄한다.

실제 경남지역에서는 2014년부터 실시한 생활주변 폭력배 단속으로 2014년 246명, 2015년 162명, 2016년 371명의 생활주변폭력배를 검거함으로써 국민 치안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더 나아가 특별단속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고자에 대한 보복을 막기 위해, 신고자와 형사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스마트워치 제공 등을 하는 신변보호제도도 함께 운용하고 있다.

참고로 스마트 워치란 간편한 손목시계형 기계로 누르기만 하면 112로 신고 연결 및 위치추적이 되는 신변보호 장치이다.

특히 올해는 기존에 이루어지는 생활주변폭력배 단속을 넘어, 그 어느 때 보다도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6. 13 전국 지방 선거를 위해, 선거 이권 개입 등 조직 활동을 개시할 수 없도록 선제적 · 집중적 단속으로 선거치안을 유지하고자 생활주변폭력배 단속을 장기간 이어가고 있다.

우리 경찰은 지속적으로 생활주변폭력배 특별단속에 경주하면서 지금도 각지에서 발생하는 각종 생활주변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더 나아가 다가올 제7회 전국 지방선거의 안정적인 치안선거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