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북미정상회담으로 서울 평화프리미엄 올 것”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북미정상회담으로 서울 평화프리미엄 올 것”
12일 기자회견서 , 평화와 번영 위해 국민의 힘 모아달라 호소
  • 이유정 기자
  • 승인 2018.06.1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안국동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안국동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이유정 기자>

(내외통신=이유정 기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선거운동 마지막 날을 맞아 서울 안국동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원순 후보는 먼저 이 날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큰 기대를 나타내고 “평화는 전쟁을 종식시키는 강력한 힘이고, 서울의 잠재력을 복원시키는 가장 유력한 수단”이라며 “이를 계기로 서울 디스카운트는 가고, 평화 프리미엄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화를 품고 대륙을 꿈꾸는 새로운 서울을 만들겠다”며 “서울시민의 선택을 받으면 책상 서랍에 보관하고 있던 ‘서울-평양 포괄적 교류협력 구상’을 확실하게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또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와 함께 평화와 번영으로 나갈 것인지, 아니면 전쟁과 위기의 한반도로 되돌아갈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각자도생의 사회를 넘어서 공동체에 기반한 사회적 우정의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서울,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서울시장,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을 꼭 만들겠다”며 투표로 힘을 하나로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