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명동 홍대서 마지막 유세 총력 표심 다져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명동 홍대서 마지막 유세 총력 표심 다져
  • 김재윤 기자
  • 승인 2018.06.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강남·서초 등 강남 3구도 찾아 변화 요청하며 지지 호소

(내외통신=김재윤기자)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각 후보들이 마지막 유세에 총력을 기울였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랑구와 송파·강남·서초 등 강남 3구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구청장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명동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전 국회의장 정세균 의원과 집중유세를 펼쳤다. 박 후보는 추미애 대표와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인사하고 지지자들과 같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기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재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재윤 기자>

박 후보는 "오늘은 역사적인 날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양 정상이 합의문에 서명한 것을 온 국민이 봤다"며 "북미 정상회담 성공은 한반도가 전쟁 위기에서 벗어나 평화와 통일과 번영의 길로 가고 있다는 걸 확신시켜줬다"고 평가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서울시장 저 박원순이 원팀이 돼 평화의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후보는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를 환영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평화의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사진=김재윤 기자>

박 후보는 마지막으로 홍대 상상마당에서 투표를 독려하며 마지막 표심 다지기에 총력을 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