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0년 동북아시아 시장 포럼’ 서울 유치 성공
서울시, ‘2020년 동북아시아 시장 포럼’ 서울 유치 성공
  • 이유정 기자
  • 승인 2018.06.2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포럼 서울 유치 확정,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바트볼트 송두이 울란바타르시 시장 <사진=서울시>
차기 포럼 서울 유치 확정,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바트볼트 송두이 울란바타르시 시장 <사진=서울시>

(내외통신=이유정 기자) 서울시는 19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최된 제3회 동북아시아 시장 포럼에서, 2020년에 열리는 제4회 포럼의 서울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시에서 개최해 온 이 포럼은, 몽골을 비롯하여 중국, 러시아, 북한, 일본 등 동북아시아 국가의 도시들이 참석해 왔으며, 격년에 한 번씩 개최돼 올해 3회째를 맞이했다.
 
울란바토르시와 아시아재단 공동 주최로 개최되는 동 포럼은 환경문제를 동북아시아 도시들이 공동 대응하고자 2014년부터 격년으로 울란바토르에서 열리는 국제회의로, 평양을 포함한 북한의 주요 도시들이 참석한 바 있었고, 향후 동북아시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한 도시간 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올해 포럼은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저탄소 도시발전 :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 주제로 진행됐고, 6개국 15개 도시와 5개의 국제기구가 참석했다.

울란바토르 이외 도시에서의 개최로는 최초가 될 2020년 제4차 포럼 유치 후보도시로서 서울시와 함께 중국 장춘시가 선의의 경쟁을 펼쳤으며, 투표를 통해 다수의 지지를 받은 서울시가 차기 개최도시로 선정됐다.

포럼에 참석한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동북아시아 지역에 직면한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국경을 뛰어 넘는 협력이 필요한 가운데, 서울에서 개최되는 차기 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