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천 의원 증가하는 명절 해외여행객과 함께 증가하는 위탁수하물파손사고
정운천 의원 증가하는 명절 해외여행객과 함께 증가하는 위탁수하물파손사고
2017년 국내 8개 주요 항공사 위탁수하물 파손사고는 31,251건, 2016년보다 18.4%(4771건) 증가해
정운천 의원, 항공사가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위탁수하물파손사고 피해보상 현황 제공하지 않아 적절한 소비자피해보상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혀
  • 정석철 기자
  • 승인 2018.09.2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통신]정석철 기자=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9.30~10.9) 해외 출국자 수가 100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추석 연휴(9.22~9.26)도 연휴 기간이 6일로 길어 해외 출국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운천 의원
정운천 의원

추석 명절 기간 여행객이 집중됨에 따라 항공사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 특히 항공사에 위탁한 수하물이 파손되었음에도 소비자는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서 지난 11일,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항공 분야에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두 기관은 항공권 취소 시 과다한 수수료 요구 사례와 운송과정에서의 위탁수하물 파손 사례를 소비자들에게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정운천 의원실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상위 8개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에어부산, 진에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서울)의 파손 건수는 31,251건으로 조사되어, 2016년 파손건수 26,380건 대비 18.4%(4771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수하물파손건수는 대한항공이 11,361건으로 8개 항공사 중 가장 많았고, 아시아나(7,228건), 제주항공(5,937건), 에어부산(2,343건), 진에어(1,717건), 티웨이항공(1,500건), 이스타항공(1,050건), 에어서울(115건)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위탁수하물 파손 건수는 5월 말 기준 15,368건으로 조사되어 2017년 조사된 파손 건수를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각 항공사들은 매년 위탁수하물 파손 건수가 15% 이상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비밀이라는 명목으로 수하물 분실 및 파손에 따른 보상 현황에 대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따라서 소비자의 피해에 대한 보상이 적절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알 수 없었다.

정운천 의원은 “매년 항공사의 위탁수하물 파손 사고 건수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며 “하지만 항공사들이 수하물 분실 및 파손에 관련 보상 현황을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제출하지 않아 보상이 제대로 되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에 등록된 국내 항공기 현황은 603대로 나타났으며, 이 중 9개 항공사가 소유하고 있는 항공사는 380대로 63%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대한항공이 165대로 가장 많은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