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현장시찰 진행해야”
송영길 의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현장시찰 진행해야”
  • 정석철 기자
  • 승인 2018.10.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통신]정석철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인천 계양구을)은 18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현장시찰을 가기로 했던 국정감사 계획이 갑자기 무산되어 당혹스럽다”면서, “당초 외통위에서 의결한 데로 25일 개성 현장시찰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의원은 “외통위는 지난 9월 13일 국정감사계획서를 의결하면서, 재외공관 국감 이후인 10월 25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및 태봉국도성 현장시찰을 위해 개성 및 철원을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개성 현장시찰 일정은 강석호 위원장이 당시 회의에서 말씀하셨듯이 여야 간사간 합의를 통해 정해졌으며, 외통위원 누구도 반대하지 않았다”면서, “위원회 의결을 거친 국정감사 계획이 소리소문 없이 변경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송영길 의원은 “외통위에서 의결한 국정감사계획서 상 '재외공관에 대한 감사일정 및 대상공관은 위원장이 간사위원과 협의하여 변경 가능'이라고 되어 있으나, 현장시찰 일정 변경에 대해서는 위원장이나 간사에게 변경권한을 위임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송 의원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하여 노력하겠다던 국회의원 선서가 특히 외통위원에게는 두배 세배의 무게로 다가온다”면서, “2013년 박근혜 정권 당시에도 개성공단 현지 국정감사를 실시한 바 있었다. 아직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원래 계획대로 현장시찰이 진행될 수 있도록 강석호 외통위원장께서 역할을 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