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의원,예금보험공사, 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회수율 41.5%
유의동의원,예금보험공사, 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회수율 41.5%
미회수금액은 부산저축, 토마토저축, 제일저축 순으로 가장 많아
  • 전병인 기자
  • 승인 2018.10.2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통신]전병인 기자=2011년이후 파산한 저축은행에 27조 원이 넘는 공적자금이 투입됐지만 올 상반기까지 회수된 자금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11조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의원(경기평택을, 바른미래당)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파산재단별 자금지원 및 회수현황」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가 2011년 이후 파산한 저축은행들에 투입한 공적자금 27조 290억원 중 올해 상반기까지 회수한 자금은 11조 2,165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투입된 공적자금 대비 회수된 자금이 불과 41.5%수준인 것이다.

파산한 저축은행별 회수율을 보면, 부산2저축은행이 10.8%로 30개 파산 저축은행 중 공적자금 회수가 가장 덜된 은행이다. 그 다음으로는 보해저축은행이 11.1%, 한주저축은행이 13.4%, 부산저축은행이 14.3%, 에이스저축은행이 17.1%순이다.

미회수 금액별로 보면, 부산저축은행이 2조 7,049억 원으로 미회수금액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토마토저축은행이 2조 2,614억원, 제일저축은행이 1조 8,634억원, 부산2저축은행이 1조 6,541억원 순이다.

이에 유의동 의원은 "지난 6년여 동안 예금보험공사는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회수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자금회수율은 여전히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저축은행들로부터 인수한 자산 중 규모 큰 자산 매각에 보다 집중하는 등 회수율 제고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