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기반 브이페이(Vpay) 소비자거래 활성화 시스템 보완 강화
블록체인기반 브이페이(Vpay) 소비자거래 활성화 시스템 보완 강화
  • 여성훈 기자
  • 승인 2018.11.1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이페이 가맹점어플
브이페이 가맹점어플
송파구 가맹점
송파구 가맹점

[내외통신] 여성훈 기자=비트코인으로 시작한 블록체인을 상당수 투자를 하던 사람들이 가격 급등반 하락으로 불안한 시기에서 요즘은 화폐가치의 안전성을 기반한 전자화폐가 세계적인 추세다.

국내에도 1년 전후부터 시작해 올 하반기부터 각종 서비스를 탑제한 기능성 페이들이 개발 되어 회원들이 차츰 늘어나고 있다.

현재로서는 도입시기라고 볼 수 있으나 국내에 이미 십여개의 전자화폐가 거래되고 있다.

그중 국내에서 가장 많은 회원을 유치한 브이페이(Vpay)는 세계 각국 영국. 오스트리아. 인도. 태국. 독일. 인도네시아. 중국.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70여개국 이상이 사용중에 있다.

그 이유는 안전성과 편리성 무엇보다도 사용금액의 적립 80%가 적립되어 가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급속도로 유입되는 회원들로 인해 서버가 불안정해 시스템 관리자들은 11월 집중적으로 시스템안정화 업그레이드를 하고 있다.

시스템 점검이 반복적으로 발생되어 서버불안정으로 최근 며칠간 불만을 표시하고 이탈하는 회원이 발생되었다.

또한 거래 가격이 국내에서는 국제거래가로 거래되지 않아 지역에 따라 크게는 10%~20%시세차이가 발생되어 또 다시 혼란을 가중시키기도 하였다.

이러한 문제점으로 일부에서는 다단계(네트워크) 방식이라는 편견적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브이페이 회원들은 11월 14일부터 네이버밴드를 통해 찬반 투표와 운영자들의 의견을 수렴 이 모든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위안화 시스템가 현재(164원 변동시세 전후)국제거래가로 자동 시스템을 활성화하고 전국 가맹점에서의 거래 금액 불일치 문제점을 해소한다고 밝혔다.

전국가맹점 등록수가 천여개가 넘고 그에 따른 시장 활성화로 가맹점을 알리는 어플이 개발되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회원들의 유익한 정보와 가맹점들의 판매망을 확보하고자 11월말경 (주)다인콘텐츠컴퍼니 내 다인미디어방송국 최원진 대표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전세계에 송출을 기획했다. 다인은 방송을 통해 지식정보를 포함한 시장경제의 안전성을 보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