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의원.자유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권 반납,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괴물3인방 즉각 제명
송갑석의원.자유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권 반납,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괴물3인방 즉각 제명
  • 정석철 기자
  • 승인 2019.02.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통신]정석철 기자=더불어민주당 송갑석 국회의원(광주서구갑)은 청와대의 자유한국당 5‧18 조사위원 추천 거부에 반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 비판하였다.

미국을 방문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는 워싱턴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판단은 정치적인 판단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후보 2명의 자격 요건은 충분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송갑석 의원은 “5‧18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민주화운동의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매도하는 괴물3인방의 망언에 모르쇠로 일관하며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구태의연한 역사 인식이 더욱 더 큰 문제였다”며, 이런 상황에서“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조사위원 중 두 명의 경우 5‧18 폄훼와 과거 전력은 물론이고 법에 명시된 자격조차 충족하지 못하는 억지 후보에 불과함에도 반성과 사과는커녕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추천 거부는 당연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5‧18 민주화 운동의 진상조사는 자유한국당의 의도적인 방해와 폄훼로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재추천을 이유로 또다시 자격미달 후보를 추천할 바에 차라리 진상조사위원 추천권을 반납해서 진상조사위원회의 출범에 협조하는 것이 역사의 진실을 마주하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하였다.
 
송갑석 의원은 또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공식 사과가 진정성을 보이려면, 최소한‘괴물 3인방(김진태‧이종명‧김순례)’의 즉각적인 제명 등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