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미 성남시의원 “성남시 산하기관 직원 등 성남시민 우선채용” 강력 요구
임정미 성남시의원 “성남시 산하기관 직원 등 성남시민 우선채용” 강력 요구
  • 정석철 기자
  • 승인 2019.04.1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통신]정석철 기자=성남시의회 임정미 의원(중앙동,금광동,은행동)은 16일 열린 행정교육체육위원회 행정사무처리상황 청취 중 성남시민 우선 고용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34질의중인 임정미 성남시의원
질의중인 임정미 성남시의원

임 의원은 시 자치행정과에 대한 질의를 통해 성남시의 인력 채용 문제를 집중적으로 지적했다.

 ‘시 출현기관 직원 시민우선고용방안 검토보고’라는 공문이 이미 2011년도에 시행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성남시민 우선 고용 방침이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성남시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 바로 성남시민”이라고 전제하면서 개방형 임기제 공무원과 산하 기관 직원 채용에 있어 거주지를 전혀 제한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성남시 산하 한 재단의 경우 ‘성남시민에게 각 전형별 5%의 가점을 부여하고 가점을 부여할 경우 공고일 기준 성남지역 거주기간 1년 이상인 자로 한다.’는 조항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을 유도하고 있음을 예로 들면서 성남시 전 기관이 이 원칙을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특히 “무조건적인 성남시민 우대를 해달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특별한 기술, 자격 등이 요구되어 적격자 채용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예외를 두는 조항을 삽입하면 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그러면서 “서울, 부산, 인천, 광주, 대전 등에서도 이미 시행하고 있는 정책”이라며 성남시민 우선고용 정책에 대한 올바른 추진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