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의원, 청와대에 현중 법인분할 반대의견 전달
김종훈의원, 청와대에 현중 법인분할 반대의견 전달
강기정 정무수석 “관련 부처와 기관 등과 논의해 볼 것”
  • 전병인 기자
  • 승인 2019.05.1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동구 김종훈 국회의원(민중당)15일 오전 1130분 국회 의원실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본사이전 등 현안 해결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김종훈의원15일 11시30분 국회 의원실에서 강기정 정무수석 “관련 부처와 기관 등과 논의해 볼 것”

김 의원은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본사이전은 경제력의 수도권 집중화로 국가균형발전에도 역행하며 지역경제 위축, 시민들의 상실감 등을 가져오는 만큼 독단적인 추진이 우려된다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시민반대의견이 80%를 넘는 등 지역 여론을 청와대에 전달하고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 “몇 해간 경기침체로 어려웠던 영남권 제조업이 다소 회복세에 들어가는 와중에 현대중공업의 법인분할과 본사이전 등은 지역 내 갈등마저 부추길 공산이 크다고 지적하고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은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에서 촉발된 면이 큰 만큼 정부차원의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시민들 다수가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전달하고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본사이전 등이 문제는 없는지 관련 부처 및 기관들과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방안들을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종훈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여론도 전했다. 공개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본사이전 여론조사에서 울산시민 82%가 이에 반대했으며, 76.9%경기침체 등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