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숙 천안병 출마…천안도 바꿉니다!
박양숙 천안병 출마…천안도 바꿉니다!
박양숙 전 서울시 정무수석,모천으로 회귀한 연어처럼 고향 천안 발전을 위한 도구가 되겠다”
  • 정석철 기자
  • 승인 2020.01.0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내외통신]정석철 기자=박양숙 전 서울시 정무수석은 지난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총선에서 충남 천안시 병에 출마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박양숙 전 서울시 정무수석

박 전 수석은 “큰 바다로 나간 연어가 모천(태어난 강)으로 돌아와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고 생을 마감하는 것처럼, 큰 바다에서 쌓은 실력과 능력을 천안 시민의 삶을 바꾸고 천안을 발전시키는데 모두 바치겠다”고 밝혔다.

천안에서 태어난 박 전 수석은 초중고교 모두 천안에서 다녔다. 성균관대학교에 입학한 이후 1980년대 학생운동 과정에서 구속․제적되었으며,  노동운동에 투신하면서 또 구속되는 등 사회민주화 운동에 적극 참여했다.

이후 고려대 노동대학원 노동법학과를 졸업하고 민주당 국회 원내 의사국장, 8~9대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서울시 최초 여성 정무수석을 역임했다.

천안 출신 박 전 수석은 “서울시의원 8년과 서울시 정무수석 재임기간은 서울 시민의 삶이 바뀌는 변화의 여정이었다”며 “천만도시 서울시에서 검증 받은 실력과 능력으로 내고향 천안을 서울시만큼 발전시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정치가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개탄하며 “국회에 들어가 문재인 정부가 일을 할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의 개혁열차가 쉬지 않고 달릴 수 있도록 뚝심있게 뒷받침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민주적 통제를 받지 않고 집중된 권한을 남용하는 검찰을 반드시 개혁하고, 민생과 국익을 외면하고 정쟁만 일삼는 낡은 정치세력에 맞서 싸우며, 근거없는 정치공세와 막말, 억지주장이 판을 치는 정치와 국회를 개혁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수석은 “천안시민이 키워주신 은혜 덕분에 큰물에 가서 큰 일을 할 수 있었던 것 만큼, 이제 천안의 큰 일꾼이 되어 천안시민의 손과 발이 되고, 천안의 입이 되어 정치발전과 천안 발전을 위한 도구가 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편 천안 출생인 박양숙  전 수석은 이곳에서 초중고를 모두 나온 토박이다. 이후 성균관대와 고려대 노동대학원을 나와 민주당 국회 원내 의사국장, 서울시의원, 서울시 정무수석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