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이 생각하는 노후 필요자금은 월 279만원
중장년이 생각하는 노후 필요자금은 월 279만원
  • 김재윤 기자
  • 승인 2017.07.12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 노후생활을 위해 69.4세까지 일하기를 희망
▲ 전경련 회관<사진=내외통신DB>

현재 중장년들은 은퇴이후 노후생활비로 월 279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정적 노후 생활을 위해 69.4세 까지 일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는 채용정보 검색사이트 ‘잡서치’와 공동으로 40세이상 중장년 1,1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년 중장년 은퇴준비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은퇴이후 필요한 노후생활비는 월 279만원(‘200~300만원 미만’ 36.4%, ‘300~400만원 미만’ 35.7%)으로 조사되었고, 응답한 중장년의 평균 최종연봉은 6,490만원(월 540만원)으로 최종연봉의 약 절반 수준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장년들은 안정적 노후생활을 위해 69.4세까지 일하기를 희망한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2016년 12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정년제 운영기업의 평균정년 60.3세 보다 9년 이상 더 경제활동을 원하는 것이다.

중장년들은 은퇴이후 경제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재취업’(59.1%)을 가장 많이 꼽았고, ‘국민연금 등 정부의 공적 지원’(21.5%), ‘창업’(11.4%), 귀농귀촌(7.0%) 순으로 응답했다.

은퇴 이후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여행’이라고 답한 사람이 27.7%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운동 및 건강관리’(22.5%), ‘전원생활’(13.1%), ‘경제활동’(11.1%), ‘봉사 및 종교활동’(10.8%)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에 응답한 중장년 구직자 655명 중 43.5%는 퇴직 후 1년 이상(‘2년 이상’ 26.7%, ‘1년~2년’ 16.8%) 구직활동 중으로 장기 실업상태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기간 ‘6개월~1년’은 19.1%, ‘3개월~6개월’ 16.2%, ‘3개월 미만’ 9.2%, ‘1개월 미만’ 9.0% 순으로 조사됐다.

중장년의 재취업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중장년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 개발’(35.6%)이 되어야 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장년일자리기관 확충’(19.0%), ‘장년 친화적 고용문화 확산’(15.1%), ‘중장년 채용기업에 대한 정책지원 확대’(14.7%)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중장년 채용을 희망하는 기업은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에 문의하면, 무료로 맞춤형 인재추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